>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군, 농촌진흥청과 복숭아 탄저병 예방 컨설팅 추진
복숭아 봉지 씌우기 전 토양에도 꼼꼼하게 방제
 
화순뉴스 편집국 기사입력  2024/05/24 [15:58]
 

  © 화순뉴스 편집국

화순군(군수 구복규)은 지난 23일 도곡면 대곡리 복숭아 농가에서 농촌진흥청 중앙예찰단, 전남농업기술원과 함께 복숭아 탄저병 현장 컨설팅을 추진하였다고 밝혔다.

 

컨설팅에서는 농가 의견 청취 과원 환경 분석 탄저병 발생 예찰을 진행한 후, 방제 방법 나무 관리 요령 등 탄저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지원을 실시했다.

 

탄저병은 기온 25~30, 상대습도 70% 이상에서 활발하며 보통 6월 중순에 나타나지만, 올해는 1달 정도 앞서 발견되었다.

 

올해 5월은 25가 넘는 날이 12일이 넘고, 강우 일수가 많아 탄저병 발생이 시기보다는 환경조건에 의해 결정되는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기술센터는 527일부터 2주간 농가의 탄저병 피해 최소화를 위해 현장 기술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상 기후로 예년보다 탄저병 발병이 조기에 확인된 만큼 봉지씌우기 작업 이전에 나무와 토양도 꼼꼼히 방제하고, 이병과는 따로 수거하여 과원 밖으로 완전히 제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2024/05/24 [15:58]  최종편집: ⓒ 화순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메인사진
한국의 알프스 화순 큰재 산림공원 풍경
이전
1/8
다음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