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군, ‘빈 용기 보증금 제도’ 캠페인 펼쳐
빈 병 가격 인상...소주병은 100원으로, 맥주병은 130원으로 인상
 
화순뉴스 편집국 기사입력  2019/11/06 [16:38]
 
▲     © 화순뉴스 편집국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지난 4일과 5일 화순 국화향연이 열리고 있는 남산공원에서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함께 빈 용기 보증금 제도활성화를 위한 캠페인을 벌였다.

 

빈 용기 보증금 제도는 빈 병 회수와 재사용을 촉진하기 위한 제도다. 유리병으로 된 소주, 맥주, 음료 등 빈 병을 반환하면 보증금을 돌려주는 제도다.

 

보증금은 용기에 부착된 라벨을 통해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201711일 이후 생산된 제품부터 소주병(400미만)40원에서 100원으로, 맥주병(400이상)50원에서 130원으로 대폭 인상됐다.

 

소비자는 빈 용기가 파손되거나 이물질이 혼입되지 않도록 주의해 반환해야 한다. 1인당 하루에 30병 이상을 반환할 때는 반환 소매점에서 구매했다는 영수증을 제출해야 반환할 수 있다.

 

주류 판매 소매점은 정당한 사유 없는 빈 용기 반환을 거부하는 행위 해당 소매점에서 판매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환을 거부하는 행위 반환 요일 또는 시간 제한하는 행위 1인당 130병 미만을 반환하는 사람에게 영수증을 요구하는 행위 임의로 반환 병 수를 제한하거나 보증금 중 일부만 환불하는 행위를 하면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

 

군 관계자는 축제 방문객들에게 빈 용기 보증금 제도를 홍보하는 효과가 컸다앞으로도 빈 용기 소비자 반환 문화를 활성화하는 데 소매점과 소비자의 적극적인 동참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9/11/06 [16:38]  최종편집: ⓒ 화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