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맹이냐? 날강도냐? 차라리 나가라!
한미방위비분담금 6조 인상요구 한 푼도 줄수 없다.
 
화순뉴스 편집국 기사입력  2019/11/18 [18:36]
 
▲     © 화순뉴스 편집국

오늘부터 19일까지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3차 회의가 한국국방연구원에서 열리고 있다.

 

민중당은 오늘 오전 8시부터 한국국방연구원 앞에서 방위비분담금 3차 협상에 대응해 날강도같은 미국의 요구에 항의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민중당 전남도당 또한 전남지역에서는 18,19일 전남 전 지역에서 1인시위를 전개다.

 

미국은 핵 전략폭격기, 항공모함 등 전략무기 사용료 등을 근거로 2020년부터 방위비 분담금6조를 한국측에 요구하는 한편 한미연합사령관은 지소미아 연장을 강요하고 있다.

 

미국이 요구한 방위비분담금 6조는 올해 전남도가 받은 정부예산 68천억에 버금가는 비용으로 우리나라 240만 농민들에게 월 20만원의 농민수당을 지급하고, 300만명 대학생에게 장학금 200만원씩 지급할 수 있으며, 연봉 2400만원의 일자리 25만개를 새로 만들 수 있는 천문학적 비용이다.

 

이 모든 비용이 국민 세금이고 국방비 예산에 포함돼 국회에 비준되면 한미방위비분담금으로 매년 6조씩 미국에 줘야하는 것입니다.

 

민중당 전남도당은 문재인정부가 한미동맹을 빙자한 미국의 내정간섭을 단호히 거부하고 한미방위비분담금 인상 거부, 지소미아 완전폐기로 대한민국의 자주권을 지키기 위해 나설 것을 요구한다.

또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에 남북관계 개선을 노골적으로 가로막고 날강도적인 요구로 국민혈세만 낭비하는 주한미군은 필요 없으니 차라리 철수할 것을 주장한다.

 

민중당 전남도당은3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전개되는 18, 19일 미국의 내정간섭과 방위비분담금 인상요구를 규탄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 전남 전지역 현수막 걸기, 집중선전 등을 전남도민과 함께 진행한다.

2019.11.18. 민중당 전남도당


 

기사입력: 2019/11/18 [18:36]  최종편집: ⓒ 화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