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군, K-바이오 랩허브 ‘고배'...‘접근성'에서 밀려
구충곤 군수 “선정 결과 아쉬워...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에 총력”
 
화순뉴스 편집국 기사입력  2021/07/12 [17:15]
 
▲     © 화순뉴스 편집국

화순군(군수 구충곤)‘K-바이오 랩허브유치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9일 중소벤처기업부는 11개 지자체 중 서류·현장평가를 통과한 5개 지자체의 최종 발표평가 후 인천 송도를 최종 후보지로 선정했다.

 

화순군과 전남도는 발표평가에서 예방·치료 백신과 면역치료 특화 의약품 개발, 사업화 지원 인프라와 확장성 등 화순백신산업특구의 강점을 부각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부지 현황, 조성 방안, 법적 규제 여부, 환경성, 지역 경제 파급효과 등 경제성, 확장성, 주민 수용성도 긍정적이었다.

 

특히, 화순백신산업특구는 연구개발, 전임상시험, 임상시험, 임상 시료·상용 생산제조, 인증 등 백신·생물의약품의 전() 주기 인프라를 갖춰 최종 후보지 선정을 기대했었다.

 

정주환경, 접근성 등에서 수도권인 인천 송도의 벽을 넘지 못했다. 아쉬움이 큰 대목이다.

 

그동안 화순군은 전남도와 함께 유력 대권 주자, 국회의원, 중기부와 관계부처 등을 상대로 화순을 K-바이오 랩허브 후보지로 선정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모든 역량을 쏟았다. 구충곤 화순군수도 중앙부처, 중앙 정치권 등 인적 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하며 지원을 요청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너무 아쉽지만,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도 수도권, 대도시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도로·교통 등 SOC 인프라가 취약할 수밖에 없는 지역에 불리한 접근성을 핵심 평가기준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 군수는 원스톱 지원 인프라를 갖춰 K-바이오 거점으로 성장 잠재력이 충분한 백신산업특구에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유치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화순군은 mRNA 기술개발, 생산시설 구축, 백신 공정개발과 품질관리 인력양성 사업을 유치해 포스트 코로나 차세대 백신 산업을 선점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1/07/12 [17:15]  최종편집: ⓒ 화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