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 천황은 김해김씨 김수로왕의 후손
일본의 국가인 “기미가요”의 본뜻은 “김씨의 나라”
 
화순타임스 기사입력  2009/05/02 [07:34]
 
일본 천황은 김해김씨 김수로왕의 후손
일본의 국가인 “기미가요”의 본뜻은 “김씨의 나라”
 
강동민 이사장
일본 천황은 김수로왕의 아들 10명중 첫째는 거등왕이 되고 둘은 김해 허씨의 시조가 되었으며, 7명은 아버지와 뜻이 맡지 않는다고(태양신앙과 구름신앙<김.검.곰>의 차이)하며, 배를 타고 일본 규슈의 가고시마현 가사사노 미사기(鹿兒島縣 笠狹岬)에 도착하여 “여기는 가라(가야)가 보이고 아침에 햇볕이 따스하게 비치니 좋다..........”고향과 비슷한 점을 발견하여 기뻐하는 모습이 잘 표현되어있다.
 
뿐만 아니라 7곰(김. 검. 곰)의 마을을 형성하고 살았다고 하였다. (일본서기. 고사기)
그들은 약 200년 동안 힘을 키우며, 소왕국을 건설 유지하다가, 동쪽으로 진군 혁명으로 전 일본을 재통일 하게 된다. 이 혁명을 하면서 일어났던 내용들을 신화처럼 꾸며서 역사로 만드니“진무천황동정기”이다. 일본 사람들은 BC 660년~AD420년까지 약 1000년을 가공하여 역사를 만들었다. 이렇게 하여 그 동안의 가야(가라)는 경북 고령의 우가야(제일 큰집: 종가집)가 약 72~73대(약2000년 동안) 일본“나라”에서 “박”씨 천황의 나라를 유지하여 왔었으나 결국 김수로왕의 후손들에게 나라를 넘겨주게 되었던 것이다. 
 
▲ 강동민 이사장   
즉 천황의 성씨가 “박”씨에서 “김”씨로 바뀐 것 이다.
 
이것을 역사로 다시 만들고 보니 억지로 “진무천황”이라는 가공인물이 등장하게 되고, 역사도 엿가락처럼 늘려서 만들게 된 것이다. 일본은 가공을 잘 하고 왜곡을 잘 하기 때문에 일본 역사를 볼 때면 항상 그 뒷면을 잘 볼 줄 알아야 올바르게 파악 할 수 가있다.
 
그러니 천황은 만세 일계라고 하였으니 가짜천황은 얼마나 많이 만들었을까 ?
 
일본 <고사기>를 완성했을 때가 AD712년 이었는데 이때는 가야계와 신라계가 힘을 쓰고 있었을 때였지만, 천황이 바뀌면서 백제계를 좋아하는 천황과 대신들이 이를 가만두지 않고 다시 일본 역사책을 만들기 시작하였으니, AD720년에 <일본서기>가 만들어진 것이다.
일본의 국가인 “기미가요”의 본뜻은 “천황의 나라... 천황이 다스리는 이세상은....”라는 뜻인데 즉 “김씨의 나라”라는 뜻이 된다.
 
또한 천지천황과 천무천황이 밤에 서로 싸우는 곳에서 천지천황 측의 “암호”가 “기무(김)”였다. 천무천황은 외가가 고구려계 가야계라고 할 수 있고. 이즈모(出雲) 출신 이라고 본다.
학자들에 따르면 “응신천황(應神天皇 : 오징덴노 : AD420년경)” 때 “하나님이 너의 이름
나의이름을 바꾸자고 하며 바꾸면 먹을 것을 주겠다고 하여, 바다 가에 나가보니 큰 물고기가 대가리가 터져 죽어 있었다.“라는 신화 이야기와 같이 그때가 ”박씨 천황“에서 ”김씨 천황“으로 바뀌는 시점이었음을 알 수가 있다.
 
이를 “진무천황”으로 보는 학자들이 많다.
 
*** 일본말 : 기미(君) = 김씨 : 일부러 김씨 대신 “군(君)”으로 바꾸었음. 본래는 아주 친한 친구나, 신분이 낮은 사람을 부를 때 사용하는 말 이었으나, 김수로왕의 후손이 천황이 된 후부터 “김”은 임금 군(君)으로 바뀌었다. (높인 말의 뜻)  그러니 君이라는 것은 金이라는 뜻이다. 본래“君”의 뜻은 ‘수하’‘밑 사람’이란 뜻 이었다.
 
*** 그러나 일본 국어사전에도 君가네(기미 가네)라는 뜻은 1. 장래 군주가 될 사람. 2. 앞으로 그렇게 될 사람의 뜻 접미어 .
 
이렇게 알기 쉽고 정확하게 천황의 본성이 밝혀졌다. minjock1944@hanafos.com

**필자/한민족문화연구원  이사장  강동민 

 

기사입력: 2009/05/02 [07:34]  최종편집: ⓒ 화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